• 최종편집 2024-02-23(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2.05 17:4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028147215_20231205154245_4337693204.jpg
현대엘리베이터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 ‘2023 한국의경영대상’에서 첨단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MIRI)’로 프랙티스(Practice) 부문 ‘혁신 제품/올해의 서비스’에 선정됐다. 오정석 현대엘리베이터 서비스마케팅담당(오른쪽)이 트로피를 수상하고 있다

 

현대엘리베이터가 첨단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MIRI)’로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하는 ‘2023 한국의경영대상’에서 프랙티스(Practice) 부문 ‘혁신 제품/올해의 서비스’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6월 선보인 미리(MIRI) 서비스는 유지관리 혁신과 실시간 정보(Maintenance Innovation & Real-time Information)의 약자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및 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해 엘리베이터의 운행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사전에 고장 및 교체 주기를 예측해 대응할 수 있게 한 첨단 유지관리 시스템이다.


조재천 현대엘리베이터 대표이사는 “이번 수상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선제적으로 적용해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노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앞으로도 고객들께 수준 높은 이동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지보전 기술에 기반한 미리는 승강기 고장으로 인한 운행 정지 건수는 기존 대비 43%, 승강기 비가동시간은 20.6% 감소시켜 이동 효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이와 함께 로봇 연동 기능은 물론 API(Application Programing Interface)를 기반으로 스마트 기기, 건물관리시스템(BIS) 등 외부 시스템과의 연동도 가능케 했다.


특히, 연계 서비스인 미리뷰(MIRI View)는 AI 음성·영상 인식 기술로 승객의 안전을 지킨다. 엘리베이터 내부에서 비명 등 이상 소음이 발생하거나 응급 환자나 범죄 행위 등 이상 행동이 감지되면, 즉시 관제실이나 고객센터에 알리고 내부 영상 및 음성을 전송해 빠른 대처를 가능케 한다.


한국의경영대상 심사위원단은 심사평에서 승강기 첨단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MIRI)’가 고객의 안전과 편리한 이동을 실현하는 한편, 기업의 디지털 경쟁력을 제고하고 고객관리와 접점 직원의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대엘리베이터, KMAC ‘2023 한국의경영대상’ Practice 부문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User-agent: * Disallow: /nad/ Disallow: /member/ Disallow: /modules/ Disallow: /plug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