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09 16:4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695744565_20231109141103_3456234691.jpg


바른북스 출판사는 ‘2023년 2차 문학나눔(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의 수필 분야에 자사가 펴낸 ‘그런 엄마가 있었다’(조유리 저)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문학나눔’은 국내에서 발간되는 양질의 문학 도서를 선정, 보급함으로써 문학 분야의 창작 여건을 조성하고 문학 출판 시장 활성화를 견인하고자 지원하는 도서보급사업이다. 선정된 도서들은 전국에 있는 학교와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된다.

수필 분야에 선정된 ‘그런 엄마가 있었다’는 이 세상 누구에게나 있는 엄마, 늙고 병들며 나이 들어가는 ‘그런 엄마’의 이야기다. 당신 부모의 이야기일 것이고, 우리 모두의 이야기일 것이다.

엄마를 떠나보내며 인생의 전환점을 맞은 저자는 글을 쓰고, 책을 읽고, 봉사를 하며 남은 인생을 고민한다. 어떻게 나이 들어야 하는가, 어디서 늙고 아플 것이며 누구와 생을 마감할 것인지. 현재 진행형인 이 고민은 나이 들어가는 그 어떤 누구의 생과도 맞닿아 있으리라는 확신으로 혼자 기록해 온 소심한 문장을 선보이며 세상에 말을 걸고 있다.

바른북스 김병호 대표는 “2023년 2차 문학나눔에 선정된 좋은 작품이 너무나 많았고 그중에 바른북스 출판사의 도서가 있어 참으로 보람차고 출판인으로서 자긍심이 느껴진다”며 “바른북스에 원고를 의뢰하는 분이 많다. 자비 출판, 반기획 출판, 공동 기획 출판, 기획 출판, 개인 출판, 1인 출판, 독립 출판 등 많은 분들이 의뢰하고 있고, 내부에서도 놀랄 정도로 원고의 기획 및 문장 수준이 상당히 높은 원고가 많다. 바른북스 임직원들은 항상 저자들의 노고를 잘 헤아리고, 원고를 공경하고, 더 디테일한 디자인과 꼼꼼한 교정, 최적의 유통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바른북스, 2023년 2차 문학나눔 ‘수필’ 분야 ‘그런 엄마가 있었다’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User-agent: * Disallow: /nad/ Disallow: /member/ Disallow: /modules/ Disallow: /plug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