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3-29(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06 14: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88258956_20230302171407_2633143002.jpg

2023년 누림컨퍼런스 전경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이하 누림센터)는 2월 28일 ‘2023년 제1차 누림컨퍼런스’에 16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누림하우스 운영사례 발표’를 개최했다.

누림하우스는 체험홈의 단계적 자립전환 지원의 한계, 퇴거 이후 지역사회 주거유지지원서비스 부재에 의해 자립생활주택에 한정 짓지 않고 시범운영 중이다. 더불어 재가장애인도 사업 대상에 포함해 공간이 어디든 적용 가능한 주거지원 서비스 모델을 만들기 위해 지원 매뉴얼 및 사례집 등 보급사업을 진행 중이다.

장애 당사자의 개별성과 다양성을 위한 다양한 주거 형태 필요

컨퍼런스 토론에 참여한 성공회대학교 김용득 교수는 “누림하우스에서 살기에 어려움이 있는 분들을 위해 다양성이 존중돼야 한다”며 “앞으로 이런 기조를 살려 나가면서 지역사회 생활이라는 원칙을 구현하려면 먼저 발달장애인 지원 주택을 시도한 외국의 사례를 참고해 커뮤니티 형태의 공동주택 등 다양한 모델 구축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지역사회와 함께 이뤄지는 발달장애인의 삶에서 중요한 점

대구에서 안심마을 운영을 지원하는 사회복지법인 한사랑 김정화 사무국장은 “발달장애인이 지역사회와 함께한다는 것에 집, 일자리, 당사자가 이용하는 기관이 지역사회 안에 있다고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생활인지에 대한 고민이 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공간과 장소 이외에 무엇을 봐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떠오르는 키워드는 사람들과의 관계”라고 덧붙였다. 이어 “장기적으로는 장애 당사자와 관계를 맺고 있는 두텁고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고민돼야 할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누림컨퍼런스, 중증발달장애인의 지역사회 주거지원서비스 대안 제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