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03.02 18: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731570747_20230228154438_2252719358.jpg

강동아트센터 목요예술무대 3월 공연 포스터 

 

강동문화재단(대표이사 심우섭)은 3월부터 12월까지 연 4회 공연으로 진행되는 강동아트센터 대표 시리즈 공연 ‘목요예술무대’의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2014년부터 올해 194회를 맞는 목요예술무대는 누구에게나 활짝 열려있는 강동아트센터의 대표 공연 시리즈다. 다양한 연령대의 관객이 다채로운 장르의 공연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어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3월, 6월, 9월, 12월 연 4회에 걸쳐 첫 번째 목요일에 대극장 한강 무대에 오르며 올해에는 클래식, 국악, 발레 등의 장르로 구성했다. 공연이 낯선 사람도, 공연을 처음 관람하는 어린이들도 어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들로 준비했다.

3월, 피아니스트 박종화X싱어송라이터 하림 동요, 클래식이 되다
- 3. 2.(목) 오후 7시 30분, 출연 피아니스트 박종화, 싱어송라이터 하림

클래식과 동요를 넘나들며, 지난 추억을 불러일으킬 특별한 시간으로 피아니스트 박종화와 싱어송라이터 하림이 동요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일본과 독일에서 유학 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최연소 입상 및 독주회 활동과 교육자로 경력을 이어오고 있는 피아니스트 박종화는 동요 프로젝트 앨범 ‘NUNAYA’ 발표로 다양한 장르의 음악적 탐구를 이어오고 있다. 싱어송라이터 하림은 가수 윤종신, 조정치와 밴드그룹 신치림으로 활동하면서 다년간의 여행 생활을 바탕으로 한 월드뮤직 퍼포먼스로 독자적인 음악 세계를 구축하며 공연을 통해 관객과 소통해오고 있다.

3월 공연은 박종화의 피아노, 하림의 다양한 타악기와 동요가 만나 쇼팽의 소품곡들을 선보인다. 소박하지만 따뜻한 음악 이야기를 품은 공연으로 지난날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마법과 같은 시간을 관객에게 선사한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양한 장르 부담 없이 만나는 강동아트센터 대표 시리즈 ‘목요예술무대’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User-agent: * Disallow: /nad/ Disallow: /member/ Disallow: /modules/ Disallow: /plugi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