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8(화)

박나래, 그룹홈 퇴소 청소년 위한 자립지원금 희망사과나무에 전달

현실적 어려움 극복하고 꿈과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응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1.03 17: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3529194773_20211103082429_7255721594.jpg

희망사과나무에 자립지원금을 전달한 개그우먼 박나래

 

한국청소년연맹은 인기 개그우먼 박나래가 연말이면 어려움을 겪는 그룹홈 퇴소 청소년들의 고민을 듣고, 자립지원금(2500만원)을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 사업 희망사과나무에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그룹홈에 거주하는 아동 청소년은 만 19세가 되면 시설에서 퇴소해 자립해야 하지만, 당장 살 집과 가구·가전제품을 마련하는 등의 현실적인 문제로 대부분 자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이번 후원금은 시설 퇴소 시 필요한 물품, 생활비 등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혼자 자립하는 과정에서 일상생활 및 학업 유지를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그룹홈을 퇴소한 청소년들 중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학교 자퇴와 취업을 고민하던 청소년들이 생계 걱정 없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평소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온 박나래는 평소 활발한 활동 중에도 나눔 활동과 기부를 꾸준히 실천했으며, 특히 복지 사각지대 아동,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키워갈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상익 한국청소년연맹 사무총장은 “사회적 소외감으로 인해 심리적으로 위축된 아이들에게 큰 용기를 나눠줘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외에도 희망사과나무는 다양한 장학 사업과 교육 지원 사업을 통해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에게 학업 지원과 올바른 성장을 위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한편 희망사과나무는 한국청소년연맹 사회공헌 사업으로 국내·외 극빈지역 및 취약계층 아동·청소년의 꿈과 건강한 성장을 위해 장학금과 생활 및 교육물품을 지원하고 있으며, 그룹홈 자립 청소년들을 위한 사업을 활발히 하고 있다.

사업 및 후원 문의는 희망사과나무 운영본부로 문의하거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청소년연맹은 청소년의 자기 계발과 조화로운 성장을 지원하고, 건강한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청소년 단체로 샛별단·아람단·누리단·한별단·한울회로 구성돼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142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나래, 그룹홈 퇴소 청소년 위한 자립지원금 희망사과나무에 전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