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3(금)

제시카, 80억원대 채무불이행 피소

제시카, 소녀시대 탈퇴 이후 패션 사업가로 변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29 10: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1-09-29 11;31;50.PNG
제시카(제시카 유튜브 영상 캡처)

 

걸그룹 소녀시대 출신 가수 제시카(본명 정수연)가 자신이 설립한 패션 브랜드와 관련해 홍콩에서 80억원대 채무불이행으로 피소됐다.

 

최근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조이킹 엔터프라이즈(Joy King Enterprises)가 제시카가 설립한 블랑 앤 에클리어를 상대로 680만 달러(805000만원)의 채무를 갚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난 24일 홍콩 고등법원에 소장을 접수했다고 전했다.

 

조이킹 엔터프라이즈는 블랑 앤 에클레어가 400만 달러(475000만원)을 빌려놓고 대출 만기일인 지난 10일까지 갚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투자자인 타일러 권 코리델 엔터테이먼트 CEO에게 원금과 이자를 합쳐 총 680만 달러를 돌려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블랑 앤 에클리어 측은 201610월과 20175월 두 차례에 걸쳐 스펙트라 SPC에서 300만 달러(354000만원)100만 달러(118000만원) 등을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지난 8일 조이킹 엔터프라이즈와 스펙트라 SPC는 이 대출을 양도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블랑 앤 에클리어의 채권자가 됐다.

 

블랑 앤 에클리어 경영은 대표직에 올라있는 그의 남자친구인 한국계 미국인 사업가 타일러 권이 맡아왔다. 타일러 권은 제시카와 8년째 열애중이며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뒤 한국과 미국, 홍콩 등지에서 사업을 벌여왔다.

 

한편, 제시카는 지난 지난 2007년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해 2014년까지 활동했다. 그러던 중 소녀시대를 탈퇴한 뒤 20148월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리어를 설립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82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시카, 80억원대 채무불이행 피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