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12-03(금)

'음주운전' 리지, 눈물 흘리며 "피해자 많이 안다쳤는데, 인생 끝났다"

여자연예인 갤러리 "이재명도 지지율 1위, 리지도 다시 일어설 수 있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9.15 13:3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age.jpg
리지(리지 인스타그램)

 

음주 교통사고 혐의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연기자 리지(29·본명 박수영)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눈물을 흘리며 사과하는 영상을 올렸다.

 

이를 본 팬들은 여권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소환해 리지를 위로했다.

 

리지는 글로 쓰고 싶었는데 안될 것 같아서 (방송을 한다)”면서 너무 너무 죄송하다고 눈물을 흘리며 방송을 시작했다.

 

이어 저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 제가 실망시킨 게 맞다“(음주운전 사고 피해자 기사님께서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났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사람을 너무 즉으라고 하는 것 같다면서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은 힘들 때가 있지 않나. 그냥 너무, 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아는 입장에서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방송 내내 눈물을 쏟아내며 말을 잇지 못하던 리지는 더 이상인생이 끝났다면서 방송을 마무리했다.

 

리지의 눈물 섞인 사과 방송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여자연예인 갤러리 측은 성명문을 냈다.

 

성명문에는 리지가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진심 어린 사죄의 말을 전한 것과 관련 팬들의 공식 입장을 발표한다고 전했다.

 

여자연예인 갤러리는 음주운전은 자신뿐 아니라 타인에게도 크나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고, 그로 인해 한 가정이 송두리째 무너진 사례도 부지기수인 만큼, 그 어떠한 말로도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고 했다.

 

이어 윤창호법(‘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에 통과되면서, 사회적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은 더욱 높아진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여자연예인 갤러리는 리지가 2016년 방송에서 밝힌 자신의 자동차 사고 경력을 들어 “‘사고경력습관이 되어 오늘의 사태를 맞이한 것이라 판단되기에, 자신의 잘못을 책망하기에 앞서 근본 문제부터 해결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리지는 인생이 끝났다라며 스스로를 벼랑 끝으로 밀어 넣었는데, 조금만 생각을 달리해 보길 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여자연예인 갤러리는 이재명 지사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로 나선 이재명 후보도 과거 음주운전을 통해 15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지만, 현재는 여권 지지율 1위로 위력을 떨치고 있다고 했다.끝으로 리지도 초심으로 돌아가 스스로를 성찰하다 보면 분명 다시 일어설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여자연예인 갤러리는 여자연예인 갤러리는 일동은 리지가 새로운 인생을 살아갈 수 있도록 곁에서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향후 여자 연예인들의 기본권 보장을 강화하고 인권 보호의 체계를 확십시키기 위해 더욱 분골쇄신할 것을 다짐한다고 전했다.앞서 리지는 지난 518일 오후 1012분경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만취 상태로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고 가다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아 택시 기사를 다치게 한 혐의로 지난 6월 재판에 넘겨졌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으로 알려진 가운데 리지 본인은 혐의 대부분은 인정했다고 알려졌다.

 

첫 재판은 오는 27일 열린다.

태그

전체댓글 0

  • 583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음주운전' 리지, 눈물 흘리며 "피해자 많이 안다쳤는데, 인생 끝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